리버풀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의 머지사이드 더비 경기에서 라파엘 베니테즈 전 감독에 대한 조사를 강화했다.

리버풀은 구디슨 피크에서 열린 경기에서 감독 조사를 강화

리버풀은 구디슨 파크

위르겐 클롭은 에버튼 원정에서 9차례 승리를 거두는데 그쳤으나 조던 헨더슨이 9분만에 침착하게
골을 넣으며 10분 후 모하메드 살라가 조던 픽포드를 꺾을 수 있도록 도왔다.

전반을 우세한 에버턴은 전반 7분 전 리차라리슨의 패스를 데마라이 그레이가 달려들어 알리슨을 꺾자 희망을 줬다.

리버풀은 여전히 모든 질과 위협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살라가 시무스 콜먼의 실책을 노려 64분만에 골을
넣으며 경기를 중단시켰다.

구디슨 파크 내부의 분위기가 역겹게 변하자 – 종료 휘슬이 울리자 – 디오고 조타는 11분을 남겨두고
픽포드를 지나쳐 높게 발사하려는 앨런의 주의를 피하기 전에 베니테즈와 에버튼의 고통을 가중시켰다.

리버풀은

에버튼은 현재 8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며 구디슨 파크 주변에는 구디슨 파크가 있어 전반전에 실망한 팬들이 구단의 위계질서를 비판하는 현수막을 내걸고 경기 종료 휘슬을 울렸다.

이 패배의 공식적 결과가 나왔을 때, 빌 켄라이트 회장과 마르셀 브랜즈 축구감독이 특별히 표적을 삼는 등 “이사진을 박살내라”는 구호가 있었다.

베니테즈는 안필드에 있는 동안 챔피언스리그와 FA컵에서 우승한 리버풀 감독으로서 많은 에버튼 팬들에게 인기가 없는 감독이었다.

베니테즈는 리버풀 팬들이 에버튼의 전 감독에 대한 아이러니한 구호를 외치며 “라파가 운전대를 잡았다”고 외치는 등 피뢰침에 시달렸다.

많은 회의론자들과 함께 밝은 출발을 한 에버튼은 주요 수비수 예리 미나와 특히 잉글랜드의 공격수 도미닉 캘버트-르윈의 부상으로 인해 빠르게 쇠퇴했다.

그들은 리버풀에 의해 잔인하게 노출되었는데, 그들은 초반에 패닉에 빠진 에버튼을 패닉에 빠트린 후 베니테즈의 팀이 회복을 위협하자 경기를 중단시켰다.

베니테스의 미래에 대한 추측이 있을 것이지만 에버튼의 엉망진창은 그가 만든 것 이상의 것이었고, 이것은 그들의 지지자들에게 매우 고통스러운 밤이었다.

에버턴의 파르하드 모시리 구단주는 의사결정에 있어 변덕스러울 수 있지만 일련의 감독 교체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베니테스는 다음 주 아스널과의 홈경기에서 중요한 경기를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