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기원에 대한 논쟁이 시작되면서 인공물이

새로운 기원에 대한 논쟁이 시작되면서 인공물이 돌아온 후 환호

Phoeurng Sackona 문화예술부 장관은 7월 13일 다니엘 크리텐브링크(Daniel Kritenbrink)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

당 차관보, 패트릭 머피 주캄보디아 미국 대사와 만나 이전에 약탈되어 해외에서 판매된 27개의 유물을 캄보디아로

송환한 기념식을 가졌다. 현재는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새로운

야짤 한편, 현재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는 골든 보이라는 크메르 제국의 동상을 둘러싸고 논란이 되고 있는

소셜 미디어 논쟁은 태국의 고고학자가 이 동상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는 보고서를 발표한 후 뉴욕시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캄보디아 문화부는 자체 소유권 주장으로 대응했습니다.More news

7월 13일 미국 대사관의 언론 성명은 27개의 반환된 유물이 미국에서 캄보디아로 반환되는 100개 이상의 약탈품 중 하나라고 언급했습니다.

“오늘의 행사는 미국과 문화예술부의 긴밀한 관계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대사의 문화 보존 기금과 같은 미국 정부 이니셔티브는

캄보디아에서 문화적으로 중요한 유적지의 복원에 대한 우리의 오랜 지원을 보여줍니다.”라고 Kritenbrink가 말했습니다.

머피 대사는 또한 프레아 비헤어 사원의 복원을 지원하기 위해 문화 보존 대사 기금을 통해 360,800달러의 새로운 미국 정부 보조금을 발표했습니다.

성명서는 이 보조금이 캄보디아 북부의 유서 깊은 사원 보존을 위해 이미 제공된 406,000달러 이상에 추가된다고 말했습니다.

Sackona는 문화재의 불법 밀매를 근절하기 위해 시간과 자원 면에서 미국 정부가 기여한 바에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새로운 기원에 대한

그녀는 언론 성명을 인용해 “우리는 국보를 되찾는 과정에서 조사와 노력, 정보와 전문 지식의 교육 및 교환에 있어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국 대사관은 미국이 씨엠립의 프놈 바켕 사원을 보존하고 툴슬렝 박물관을 지원하기 위해 350만 달러 이상을 포함하여 문화 보존

노력을 위해 2001년부터 캄보디아 정부에 500만 달러 이상을 제공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문화부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소장품인 ‘황금소년’이 11세기 앙코르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며 크메르 제국의 바푸온

양식으로 제작됐다고 밝혔다. 이 지역은 현재의 캄보디아에 기반을 두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종종 The Met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이 동상을 왕국에 반환하도록 성공적으로 설득하려면 추가 연구와 문서화가 필요합니다.

현재 캄보디아와 태국 소셜 미디어 사용자 사이에 온라인 상에서 격렬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으며, 양측은 동상이 각자의 국가에 속하며 문화

유산의 일부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논쟁은 한 우물에서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 태국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수집하고 박물관에서 회수하겠다고 이전에 발표한 유명한 태국 고고학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