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가죽 대전지도 위에 새긴 ‘부역자’ ‘빨갱이’ 낙인



전시실 지하 공간에 큼지막한 누런 가죽이 펼쳐있다. 쇠가죽으로 만든 대전 지형도다.시각 예술가 이민하 작가(43)의 작품으로 제목은 ‘이분법과 맹목성’이다. 사각형 모양의 분지인 대전의 특징이 뚜렷이 드러나 있다.지형도 한 부분을 컴퓨터로 지정된 전기인두가 천천히 오가며 불도장을 찍는다. 전기인두가 처음 머문 …
기사 더보기


파워볼총판 수익정보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