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are in this together’: 새로운 독일 학년도를

We are in this together’: 새로운 독일 학년도를 시작하는 우크라이나인

We are in this

토토 홍보 러시아 침공 후 독일로 도망친 150,000명의 어린이들에게 ‘환영 수업’을 제공하는 우크라이나 교사들

Liudmyla Mashkova와 그녀의 학생들 사이의 짧은 대화에서 그녀는 독일어로 교실이 답답하기 때문에 창문을 열어달라고 요청하면서 그들이 얼마나 멀리 왔는지 보여줍니다. “Ja klar” Artur Ivanov가 같은 언어로 대답했고 모두가 신선한 바람을 즐기면서 안도의 한숨을 쉬었습니다.

키예프에서 온 중등학교 교사는 4월부터 12세에서 17세 사이의 우크라이나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다.

그들은 베를린 바로 서쪽에 있는 독일 도시인 포츠담에 있습니다. 이 곳은 헬름홀츠 체육관 또는 중등 학교에서 공간과 자원을 제공한 곳입니다.

Mashkova는 전국 학교에 개설된 수천 개의 willkommensklassen 또는 환영 수업 중 하나에서 독일어를 가르치는 데 고용되었습니다.

그녀는 3월 초 우크라이나에서 16세 아들, 5세 딸과 함께 우크라이나 전쟁을 피해 우크라이나군 장교인 남편을 두고 떠났다.

메이드스톤의 켄트 국제 잼버리에 전시된 난민을 위한 환영 메시지.

주로 우크라이나의 남쪽과 동쪽에서 온 그녀의 제자들과 마찬가지로 Mashkova는 전쟁이

더 빨리 끝나기를 바랐습니다. 이제 그들은 새 학년이 시작될 때 학급 구성에 약간의 변화를 주면서 다시 한 번 모였습니다.

We are in this

키예프 지역에서 온 두 명의 새 이민자와 일부 학생이 6주 동안 그녀에게 집에 돌아왔다는 문자를 보냈습니다.

여름 방학이 끝난 후 귀국하는 첫 번째 토론 중 하나는 가족을 확인하는 것이었고, 그녀는 그들에게 “

극적인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소식을 듣고 안도감을 느꼈던 것을 회상합니다.

“우리는 여기에 함께 있습니다. 나는 그들을 도우러 왔지만 우리는 모두 비슷한 상황에 있으며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대부분 실제로 긍정적인 경험으로 볼 수 있습니다.”라고 Mashkova는 말합니다. “선택의 여지가 거의 없습니다.”

그녀는 러시아 침공 이후 독일에 도착하여 학교 시스템에 통합되고 있는 150,000명 이상의 학령기 아동 중 하나입니다. Mashkova는 특히 약 30,000명의 독일 교직원이 부족하기 때문에 이러한 노력에 필수적인 많은 우크라이나 교사 중 한 명입니다.

그들을 교육하는 가장 좋은 방법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합니다. 독일 당국은 거의 100만 명의 난민이

시리아에서 도착한 2015년의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우크라이나인의 숙박 시설을 모델링하고 있습니다.

당시에 willkommesklassen은 새로 도착한 독일어를 가르치고 정규 수업으로 최종 편입할 수 있도록 준비시키는 목적으로 도입되었습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총영사 Iryna Tybinka는 우크라이나 아이들이 체류의 일시적인 특성으로 인해 모국 학교 커리큘럼을 계속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Mashkova는 가능한 한 빨리 집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그녀의 학생들과 그녀의 부모들 사이에서 그녀가

밀접하게 접촉하고 있는 강한 동기를 인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부분적으로는 적어도 향후 2년 동안은 독일어를 배울 수 있다는 인식 때문에 독일어를 배우고자 하는 열망이 현실적입니다.

3월 18일 도착했을 때 이미 독일어를 어느 정도 할 수 있었던 오데사 출신의 14세 Artur Ivanov는 \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계획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부모님이 일자리를 찾았어요. 이곳에서 새로운 삶을 사는 것이 더 낫습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More news